Life is wonderful, happy. LIFE LOGGER


잼있었으면 ↓↓ 손가락을 한번 눌러주세요~

 

제겐 큰 힘이 됩니다. ^^



통삼겹살 바베큐만들기

바베큐 그릴에 대해 인터넷을 뒤져 한달만에 구입한 웨버 스모키죠..
원터치 실버 정도를 생각했는 데 집안에 둘만한 곳도 없고.. 그러나 흐뭇하다..
이놈으로 어떤 바베큐를 할까 설렌다.. 코스트코에서 산 통죄지 삼겹살

8시간 숙성하기 전에 럽한 그림이다.. 아무래도 많이 한 듯하다..

카페에서 배운대로 향신료를 재대로 사용해서 럽을 하고 싶었지만..
시중에 나와 있는 솔트를 사용을 했다.. 여러 향신료가 섞어 놓은 제품이라 초보자가 사용하기에도 좋을 듯하다..

다만, 타임을 조금을 추가 했다... 무슨 맛일까

차콜에 불붙이기 - 챠콜에 불을 붙여 그릴위에 올려 두고 하얗게 변할 때가 기다린다..
제대로 하고 있는 건지..

고기굽는 온도 : 차콜을 28개를 넣고 삽겹살 투입하자 마자 내부온도가 마냥 올라간다..
순식간에 250도 가까이 올라간다..
안절부절  모든 공기구멍을 틀어 막았다...초보자로서 실수는 이런가 싶다..

온도가 내려가는 가 싶더니 10여분이 지나자 130도 까지 내려가버린다..
두껑을 열고 확인을 해보니 차콜의 불기운이 이미 죽어가고 있다.. 다시 처음부터..

드뎌 170도 정도의 온도가 유지된다..

1시간 20여분 후에 모습 차콜 가까운 것을 가장자리로 옮기고 조금 더 기다린 후에 온도계로고기 심부온도를 재어 보았으나 온도가 올라가지 않는 다.. 그러나 가장자리에 있는 것은 이미 육안으로도 다 익은 듯한데..
도무지 모르겠다.. 어떻게 해야할지..

기다리지 못해 우선 육안으로 보기에도 잘 익은 듯한 것 먼저 시식...먹음직 스럽지 아니한가..
읍!! 역시나.. 럽을 심하게 한 듯 하다.. 짜다.. 이과장님과 조카들도 나쁘지 않단다..^^
처음도 잘 할 수 있겠나..

맥주도 한잔하고..

아직까지 불 기운이 많아 고구마하고 계란도 올려 놓았다..

하~ 고구마가 예술적으로 익었다..
맛 또한 예전에 시골에서 겨울 저녁 가마솥 아궁이 잔불에서구워먹던 그 맛이다...

애들도 좋아라 한다.. 흐뭇

바베큐.. 글쎄.. 보통의 삼겹살과는 색다른 맛이긴 하다..
럽하는 기술과 온도를 다루는 기술이 좋아 진다면

얼마나 만족스러운 바베큐 맛을 즐길수 있을까 모르겠지만.. 쉬운 요리는 아닌 것 같다..
다만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주지 못한 두 아들놈과 집사람에게 어설프지만 나만이 해줄 수 있는

뭔가가 생겨서 좋다. 이런 걸까?

Comment +1

간장의 효능, 그리고 간장을 이용한 요리와 재료

  • 간장의 원료인 콩에는 약 40%의 단백질, 약 20%의 지방질, 가용성무질소물 약 20%, 약 14%의 발효성 당, 약 10%의 수분, 조섬유 약 5.5%, 회분 약 5.5% 및 비타민류 등이 함유되어 있다.

    전통간장은 콩 만으로 메주를 만들기 때문에 원료 콩 속에 함유되어 있던 sucrose, stachyose 및 raffinose 등의 가용성탄수화물은 메주 제조과정 중 고초균, 젖산균, 효모, 곰팡이 등의 메주 미생물들에 의하여 이용되어 완성된 메주 내에는 잔당의 함량이 아주 낮다.

    그래서 소금물로 희석된 간장덧 내에는 발효성 탄수화물함량이 아주 낮기 때문에 젖산은 0.7%정도 함유되나 알콜 발효는 거의 일어나지 않으며 원료 콩 중의 단백질은 메주 미생물의 protease, peptidase의 분해작용에 의하여 분해되어 peptide 질소, amino 질소함량이 상당히 높고 특히 glutamicacid 함량이 높다.

    최근 과학기술부의 지원에 의한 선도기술개발사업의 공동연구과제인 "전통간장의 대량생산에관한 연구"의 완성으로 전통간장의 총질소 함량이 1.01~2%나 되며 전통간장의 알콜발효공정을 보충함으로써 알콜함량도 4% 정도함유된 향기와 맛이 뛰어난 전통간장을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
  • 간장요리

    닭다리 브로코리 볶음
    닭다리 브로코리 볶음 이미지 닭다리 4개, 마늘 8쪽, 쪽파 1/4단, 생강 1쪽, 브로콜리 1단, 붉은 고추 3개, 닭 소스 2큰술, 청주, 녹말 약간씩, 간장, 술, 닭 소스, 굴기름 1큰술씩, 매실 소스 & 두반장 1/4큰술씩, 식초, 물, 탕 2큰술씩, 물녹말, 고추기름, 참기름, 후춧가루 약간씩 
    삼색단자
    삼색단자 이미지 찹쌀가루 2컵, 간장 1작은술, 꿀 2작은술, 물 약간, 잣가루 3큰술, 다진 대추 70g, 다진 유자청 건지 1큰술, 계핏가루 1/2작은술, 채썬 밤 90g, 채썬 대추 40g, 채썬 석이버섯 8g 
    야채셀러드
    야채셀러드 이미지 쑥갓, 치커리, 참나물,재래오이, 대파 흰 부분, 상추, 무순, 깻잎 기타, 부드러운 야채 양껏 준비, 풋고추 2개, 붉은 고추1개, 멸치 액젓 2큰술, 설탕 2큰술, 식초 3큰술, 참기름 1큰술, 다진 마늘 1큰술, 깨소금 1큰술, 고춧가루 1큰술, 레몬 1/8개 
    해산물 매운 소스 냉채
    해산물 매운 소스 냉채 이미지 콩나물 200g, 붉은 피망 1/4개, 피망 1/2개, 전복 2마리, 참소라살 2개, 쇠고기채 & 표고버섯 50g씩, 대하 3마리, 갑오징어 100g,새송이버섯 1/2개, 간장, 사과식초, 고추기름 2큰술씩, 설탕 3큰술, 다진 마늘 1큰술, 소금 1/2큰술, 레몬 1/8개, 간장 1큰술, 설탕, 다진 마늘, 배즙, 참기름 1/2큰술, 후춧가루 약간 
    밤 베이컨 꼬치
    밤 베이컨 꼬치 이미지 삶은 밤 12개, 베이컨 12장, 꼬치(중간 길이), 간장 
    굴 베이컨말이
    굴 베이컨말이 이미지 굴 20개, 베이컨 10줄, 칠리 소스 3큰술, 간장, 고춧가루 1/8작은술 
    파산적
    파산적 이미지 쇠고기(대접살) 50g, 쪽파 80g, 꼬치 3~4개, 참그루간장1작은술, 설탕 1/2작은술, 다진파, 다진 마늘 약간씩, 참기름 1/2작은술, 후춧가루, 통깨 약간씩 
    쇠고기 스튜
    쇠고기 스튜 이미지 쇠고기(양지머리) 300g, 샐러리 1대, 토마토 페이스트 1/2컵, 육수 2컵, 황설탕 1/2컵, 양송이버섯 4개, 파프리카 파우더 1/2작은술, 감자 1/2개, 당근 1/2개, 정향 10알, 파슬리가루, 로즈메리 약간씩 
    돼지고기튀김고추볶음
    돼지고기튀김고추볶음 이미지 돼지고기(뒷다리살) 600g, 생강 1쪽, 마른고추 2개, 생강즙 1/2큰술, 청주 1큰술, 간장 1/2큰술, 고추기름 1작은술, 녹말 1/2컵소금, 후추, 식용유, 육수 1컵, 토마토케찹 2큰술, 간장 1 1/2큰술, 설탕 1 1/2큰술, 물녹말 1큰술, 소금 약간

    Comment +0


  • 고추장이란?
  •  고추장은 콩으로부터 얻어지는 단백질원과 구수한 맛, 찹쌀·멥쌀·보리쌀 등의 탄수화물식품에서 얻어지는 당질로 영양은 물론, 단맛, 고춧가루로부터 붉은색과 매운맛, 간을 맞추기 위해 사용된 간장과 소금으로부터는 짠맛이 한데 어울린, 조화미가 강조된 세계적으로 그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우리의 독특한 식품이다.

    고추장은 조선시대 중엽, 고추가 우리 나라에 전래된 이후 고추재배의 보급으로 일반화 되면서 만들어지기 시작했으며, 된장을 만들던 콩 가공기술과 새로운 고추라는 식품이 만나면서 그 시대의 퓨전음식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서양의 드레싱은 채소류에 첨가하여 먹는 반면에 우리 고추장은 채소류는 물론 각종 찌개와 양념으로 그 사용범위가 대단히 넓은 것이 그 특징이라 하겠다. 고추장은 그 역사에 비해 많은 변화를 거듭하였고 독특하고 자극적인 맛을 선호하는 현대인의 기호에 따라 그 쓰임새는 날로 늘어나고 있다.
  • 고추장의 유래
  •  전통장류 중 가장 늦게 우리 식생활에 도입된 고추장은 세계에 그 유래가 없는 우리민족이 스스로 일구어낸 독창적이고 고유한 향신 조미료의 하나이다. 고추가 전래되기 전에는 산초(山椒), 천초(川椒), 호초(胡椒) 등을 이용, 매운 맛을 내는 것을 초장(椒醬)이라 하였으나 고추가 도입되면서 고추장으로 정착되었다.

    우선 고추가 우리 나라에 들어온 역사를 고찰해 보면 1613년 지봉유설(芝峰類設)에 따르면 고추를 일본에서 온 겨자라는 뜻으로 '왜겨자(倭芥子)'라 불리었다 하여 그 이전에 들어왔음을 추정할 수 있고 조선개화사에 의하면 임진왜란 때 우리 민족을 독살키 위하여 가져왔으나 우리 민족의 체질에 맞아 즐겨 먹었다는 기록이 있어 임진왜란 무렵에 고추가 들어 왔을 가능성이 높다. 고추라는 이름은 훈몽자회(訓蒙字會)에 의하면 고(苦)가 지금은 쓴맛을 가리키지만 여기서는 불꽃에서 탄다는 뜻을 가리키고 있으니 고추를 초(椒)에 고(苦)를 붙여 고초(苦椒)라 적고 고추라 하였다고 한다.

    이렇듯 고추장은 고추가 유입된 16세기 이후에 개발된 우리나라 전통의 식품으로, 임진왜란을 전후로 일본에서 고추가 전래되기 시작한 16세기 이후에 개발된 장류로서 조선 후기 이후 식생활 양식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초기 고추의 사용은 술안주용으로 고추 그 자체를 사용하거나, 고추씨를 사용하다가 17세기 후기 경에는 고추를 가루로 내어 이전부터 사용했던 향신료인 후추, 천초(川椒, 초피나무 열매 껍질)를 사용하였다. 천초를 섞어 담근 장을 '초시(川椒醬)'라고 한다. 점차 고추 재배의 보급으로 일반화되어 종래의 된장, 간장 겸용장에 매운맛을 첨가시키는 고추장 담금으로 변천 발달하게 되었다.

     이런 역사 속에서 우리에게 고추가 도입되었고 육식보다는 채소위주의 우리 식생활에서 자극적인 맛이 미각을 돋구는데 크게 기여함에 따라 고추장이 다양하게 발전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는 것이다.
    고추장 담금법에 대한 최초 기록은 조선 중기의 <증보산림경제(增補山林經濟)>(1766년)에 기록되어 있다. 막장과 같은 형태의 장으로, 여기에는 고추장의 맛을 좋게 하기 위해 말린 생선, 곤포(昆布, 다시마)등을 첨가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당시 오늘날과 비슷한 고추장이 만들어졌음을 알 수 있다.
    영조 때 이표가 쓴 <수문사설(松聞事說)>(1740년) 중 식치방에 '순창 고추장 조법'에는 곡창지대인 순창지방의 유명한 고추장 담금법으로 전복·큰 새우·홍합·생강 등을 첨가하여 다른 지방과 특이한 방법으로 담갔는데, 영양학적으로도 우수하였음을 알 수 있다.

     <역주방문>의 고추장 담금법에는 보리쌀을 섞는 고추장 담금법이 보여지고,
    <규합총서>에서는 조금 더 진보되어 필요한 재료의 양을 잘 소개하고 있는데 특히 고추장 메주를 따로 만들어 담그는 방법과 소금으로 간을 맞추는 방법 등은 현재의 모습과 비슷하며, 또한 꿀, 육포, 대추를 섞는 등 현재보다 더욱 화려한 내용의 고추장 담금법을 제시하고 있다. 그 뒤 점차적으로 고춧가루의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현재와 같이 식성대로 소금물로 간을 맞추는 방법이 주류를 이루게 되었다.

    <농가월령가<農家月令歌>(1861년) 중 '삼월령'을 보면 "인간의 요긴한 일 장 담그는 정사로다. 소금을 미리 받아 법대로 담그리다. 고추장, 두부장도 맛맛으로 갖추어"하고 삼월에 고추장을 담글 것을 일깨워 주고 있다.

    이러한 고추장 제조방법은 조상들의 지혜로 지속적으로 개발이 거듭되면서 종류가 다양해졌다. 메줏가루와 고춧가루라는 기본적인 주재료에 찹쌀가루를 섞어 만든 찹쌀고추장, 멥쌀을 섞어 만든 멥쌀고추장, 수수를 섞어 만든 수수고추장, 보리를 섞어 만든 보리고추장, 밀을 섞어 만든 밀고추장, 팥을 섞어 만든 팥고추장 등이 있고, 이 밖에도 메줏가루를 만들고 남은 메주 무거리에 굵은 고춧가루를 넣어 만든 무거리 고추장, 누룽지를 모아두었다가 만든 누룽지 고추장 등이 개발되어 서민들의 사랑을 받기도 하였다.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