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s wonderful, happy. LIFE LOGGER

지난번 포스팅과 같이 한번 시작하게된 민물고기 기르기 물생활.

역시나 빠져들면 헤어나오기 싶지 않다.

 

1. 이번 포스팅에서는 그토록 원하던 채집을 시현했고,

2. 그로 인해 새롭게 어항에 들어온 뉴페이스들..

3. 그리고 다시한번 새롭게 만들어본 3자 어항의 레이아웃.

4. 마지막으로, 육식어종으로 황폐화되어 버린 어항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것도 시행착오인데.. 어종을 선택해서 데리고 와서 컨셉에 맞는 어항을 만드는게 중요할 듯합니다.)

 

=> 그러나 궁극적으로는,, 수초어항, 초식어항, 육식어항, 해수어항... 딱 네개만 있었으면,,, 이런 욕심이 ㅎㄷㄷ

 

물고기 기르는게 뭐 대단하다고,, 사료용 고기를 잡으로 다니는 압박감, 하루정일 수조에 멍때리기, 웹서핑하기,, 참..

어쨋든 어느 한곳에 빠지는 동안, 여러 복잡한 생각에서 뇌가 좀 자유로워짐은 알수 있었습니다.

 

기존 1차 레이아웃.

 

 

2차 레이아웃 : 63빌딩같은거 세우고, 유목을 추가해 봤습니다. (역시 아직까지는 인위적..)

- 모스나 수초가 활착된 유목이나 돌을 넣어볼까,, 고민중입니다.

 

 

 

=> 혹자는 공허한 창작자의 마음이 담긴 레이아웃이라고 하더군요 .ㅋㅋ

 

보시다시피 많은 물고기 들이 투입되었으나 돌뒤에 숨어 있는 육식 동사리, 배스로 인해 많이 줄어든 상태입니다.

 

1차 어항 레이아웃 공개 후, 가평, 안성 금광저수지, 평택 진위천을 통해 많은 새로운 어종을 투입하였습니다.

 

기존에 없던 새로 투입된 녀석들만 소개합니다.

 

 

 

쉬리 - 가평에서 잡아왔습니다.

가족나들이 운운하고는 물고기만 잡고, 바베큐에 소주만 마셔서,, 다시는 그런 나들이는 힘들듯.. (들통났습니다.)

 

 

역시 가평에서 오신 꺽지님. - 지금은 용궁으로.. ㅠ 

참 마니 좋아했었단다..

역시 토종 파이터의 대표주자 꺽지!! 발색이 아주 아주 아름답습니다.

 

 

평택 진위천에서 수집한 동사리.

 

 

이건 평택 원균장군묘에서 데려온 동사리 - 이녀석은 색이 수시로 바뀝니다. 카멜레온 처럼.

 

특이한건 동사리 둘이서 세력 다툼을 한다는 거죠.

아래 영상에서 보면 대충 도망다니는 녀석이 보입니다. 하루종일 어항에서 쫒고 쫒기는 퉁퉁~!! 거리는 소리가 납니다.

(지금은 한녀석이 완전 꼬리를 내려서 저렇게 밖으로 늘 나와있답니다. )

 

 

 

동사리가 육식어종 중에 매력적인건, 백두 대낮에 저렇게 나와서 얼굴 보여주며 관상용으로서 밥값을 하고,

가끔 잡아먹는 퍼포먼스도 한다는 거죠.

 

잠깐!! 여기서 더 놀라운건 무엇인지 아십니까??!!

 

토종 동사리를 기르면서, 외래어종인 블루길, 베스 치어를 사료용으로 넣어주니까.

하하하, 외래어종 퇴치, 생태개 보존 및 모.. 암튼 뿌듯한 현장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아래 영상엥 보면, 토종 동사리님께서 외래 블루길 치어를 시식하고 계신걸 보실수 있습니다.

그 옆에 배스가 나도 먹고 싶어~~ 이러는데.. ㅋㅋ

자신도 사료용으로 왔다는걸 모르는 것 같습니다.

 

 

 

아래는 마치 가재와 같이, 랍스터와 같이 튼튼한 양 다리를 가지고 있는,

신무기를 탑재한 징검새우입니다.

 

그어떤 고기도 쉽게 다가가지 못합니다. 마치 고순도치가 날을 세운것 처럼.

두 무서운건,, 이자식이 매번 어여쁜 각시붕어와 줄납 등에 스크레치를 낸다는 겁니다.

 

 

아래 장면은 꺽지와 징거미의 대결 현장입니다.

징거미,, 역시 강합니다.

 

 

<꺼기와 징거미의 대치중인 모습>

 

 

 

<꺽지와 징거미의 대결>

 

 

 

그리고 정말 좋아했던 참갈겨니,, 이것도 백점병으로 용궁으로 왔습니다.

 

대부분 대려온 개체를 물맞댐 없이 급한 마음에 그냥 쏟아 부었습니다.

그러자 물온도 차이로 백점병이 많이 걸렸습니다.

 

제 어항은, 꺽지, 동사리 두마리, 사료용으로 가져온 배스, 블루길, .. 육식어종이 많고, 그냥 막채운 ,, 모,, 난민 수용소였습니다.

그안에서 무차별적인 육식어종의 사냥과 상처입은 물고기들,, 그리고 급한 맘에 아무 붕어나, 버들치나,

말그대로 '관상'과 거리가 먼, 사료용 어종들을 투입하고, 아.. 시체 떠다니고 비늘 떠다니는 어항이 되어버렸죠.

 

그래서 이번주는 육식어종이랑 좀,, 못생긴? 녀석들을 모두 방류하고, (물론 배스, 블루길은 다르게 처리할 예정입니다.)

 

초식어종이 무리지어 아름답고 행복하게 노니는 어항으로 재편성 하려고 합니다.

3차 포스팅을 기대해 주세요.

 

참고로. 여러분도,, 채집하면 막가져올게 아니라 기를 어종을 선택하는게 중요하더라구요.

 

아래는,, 흉찍한 모습의 어항 ㅋㅋ

확!!~~ 와닿죠?

 

 

 

 

 

 

Comment +0

어릴적 시골서 산 나에게, 고기잡이, 캠핑 이런 천렵 놀이는 가장 익숙하고 좋은 아이템이다.

타고난 남자의 본성인가? 일단 잡는걸 좋아한다..

 

그와중에 어항에 고기를 기르기 시작한 친구녀석이 천에서 한마리 두마리 잡아다가 기르는 물생활을 먼저하고는,

카톡으로 매일 근황을 보내왔다..

 

그때부터 근질 근질,, ㅎㅎㅎ

캠핑가서 먹고만 오기보다 체험도 좀 하고,, 매운탕도 먹고, 좀 괜찮은 발색 이쁜이들인 키워보기도 하고,,

대충 그림이 그려지며 빠져 버렸다.

 

물론 시작은 초등학생 아들을 핑계로 ㅎㅎㅎ

고맙다. 아들... ㅎㅎㅎ 네가 물생활의 명분이 되어주었다!!

 

 

물론 첨에 마눌에게 윤혀받기 까지는 약 보름이 필요했다.

한참 중고를 고르고 분양받으라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그냥 사!!" ㅎㅎㅎ

 

첨엔 1.5자로 티비 옆 공간을 허락 받았으나, 나중에 어떤 고기가 잡힐줄 모르는데,,, 넘 작다..

시작하자마자 금방 질릴 것 같다.. 그리하여 결국 창신동에서 3자 어항을 지르고 말았다.

아.... 부듯함이란 ㅎㅎ

 

 

 

외부여과기만 설치하고, 부지런히 잡아온 각시붕어 등등등의 민물고기.

 

여기에도 시행착오가 있었다. 그 친구녀석이 분양해준 두마리의 미유기....

이 녀석들이 두마리가 열흘만에 소중한 각시붕어, 버들치, 갈겨니를 20마리나 먹어버렸다..

하루 평균 2마리씩 없어지는 형국... 뭐 그렇다고 수영이라도 좀 하며 볼거리도 제공하지 않고 낮에는 구석에서 보이지도 않는 것들.

에잇.!!! 방생 결정..

 

 

 

그리하여, 부족해진 물고기를 채집하기 위해여, 늘 자동차 트렁크에는 산소기와 족대, 일명 반도, 그리고 ㅎㅎㅎ 통발 ㅋㅋ

마님의 심기가 매우 불편.. 그래서 잘 안보이도록 꼭꼭 숨겨서 넣고 다니는게 중요.

 

시골을 가든 어디를 가든 무조건 물가는 가고마는 ㅠㅠ

 

 

 

이곳은 친가 근처 안성저수지의 모습. 통발을 넣었으나 조과는 극히 낮았다...

 

친구녀석이 있는 진위천에서 대부분의 물고기를 잡았다.

말조개(펄조개), 각시붕어, 떡줄납, 참붕어, 새코미꾸라지, 동사리, 민물새우, 줄몰개, 피라미 등등.

거기다가 놀라운건 말조개까지, 어종이 생각보다 다양한데... 물은 똥물이다 ㅠㅠ

 

 

 

말조개에 관심을 보이는 각시붕어 ^^

 

 

왜몰개인가??

 

 

새코미꾸라지 - 주둥이 색깔이 참 이쁘다.

 

 

줄몰개- 눈에 띄는 외모, 그리고 어항 가운데를 유영해서 잘 보이는 천상 관상어 ~

 

 

각시 붕어도 떼지어 다니고, 펄조개는 정화를 하시나??

 

 

 

저멀리 보이는 블루길,, 다들 싫어라 하는데, 아직 작으니가 뭐..

약간 감성돔 같기도 하고, 내눈엔 아직 이뻐 보인다..

그러나 지느러미 뜯긴 친구들 나오는 날엔 각오해라..

 

 

민물새우, 작은 녀석들은 금방 잡아 먹히는데 좀 큰녀석은 꽤 멋진 자태를 보여준다.

 

 

갈겨니.

 

 

밀어 - 이녀석 참 특이하다, 저 모래를 계속 날라서 움직이는데 자고나면 돌밑에 동굴을 만들지 않나...

암튼 벽도 잘 타고 한두마리는 길러볼만한 어종이다.

 

 

요건 귀여운 동사리 ^^

 

 

그리고 엄청난 포식자의 포스,, 동사리 형님.

역시 녀석은 구석을 좋아한다. - 플래시를 터트려 찍었다.

 

거울보니?? 동사리?? ㅋㅋ

 

 

그리고 - 몇일 뒤, 한번더 내려가서 한 오십 마리 잡아서 막 넣어 버렸다..

강물 그냥 넣었더니 물도 더러워지고,, 잘 잡힌물 거의 90% 환수,,

그랬더니,, 아니지,, 마리수가 많아서였는지 외출다녀오니 다섯마리는 뒤집어졌고, 모든 물고기는 물 표면에 모여 뻐끔..ㅠㅠㅠ

 

총알같이 가서 측면여과기를 장착했다.

가격차이도 안나는데 까이꺼.. 20w 짜리 했더니 물쌀이랑 기포 장난아니다..

 

물고기는 좋겠지만,, 난 망했다.

투명하던 어항이.. 작은 물방울로 탁해보인다..

 

어째야 하나...

 

이상 허접한 물생활 입문기 였습니다.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