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s wonderful, happy. LIFE LOGGER

드릴리스(Drilles) 에코백은 알만한 사람은 왠만큼 아는 가방인데요.

플로리다 태생의 미국브랜드 드릴리스는 에코백 뿐만아니라 에스빠드류(ESPADRILLE)로도 가장 유명한 브랜드랍니다.

우리나라에 처음 에스빠드류를 유행시킨 것도 바로 드릴리스이죠.


얼마전부터는 드릴리스에코백이 정말 유명해졌는데요. 

아마도 이건 이성경이 메고 다녀서 이성경 에코백이라는 이름이 붙여졌기 때문인지도 몰라요.

에코백이라는 것이 대부분 대충 대충 사은품이나 증정품처럼 만들어 파는것이 대부분이지만,

드릴리스나 마가렛호웰 에코백 같은 경우는 명품 에코백에 속한답니다. 

디자인, 소재 부터가 완전 다른 가방이죠. 싸게 만들면 싼가방, 제대로 만들면 비싼 패션 아이템 중에 하나입니다.

드릴리스 에코백 처럼 요즘은 제대로 만든 가방은 비에 흠뻑 젖지 않도록 발수기능도 있고 

빈가방을 세워도 그냥 서있을 만큼 탄탄한 원단을 사용한답니다.


이러한 원단은 우리가 아는 문구점의 에코백 보다 10배가까이 비싸기도 하죠. 

그러니 대부분 이런 레벨의 에코백들은 10만원에 육박하기도 하는데요.

중요한건 제대로 된 브랜드는 제값을 한다. 싼게 비지떡이다 라는?? 


오늘 에코백 중에서는 가장 명품에코백에 속하는, 

그리고 이세상에서 현존하는 가장 괜찮은 에코백이라 불리는 드릴리스 에코백을 보여드를 텐데요.

최근에는 2018미스코리아 에코백이라는 애칭이 붙었길레 관련 모습들을 담아봤어요.

올해 미스코리아 분들은 정말 정말 예쁜 역대급 미모들이 많더라구요.



지금 보고 있는 디자인들은 드릴리스 에코백 중에서도 "어스에코백"이라는 라인업인데요.

가성비가 뛰어난 고퀄리티의 에코백이랍니다.

워낙 브랜드가 좋아서 가성비를 따질 상황은 아니지만 현존하는 모든 에코백을 본 사람도 이 에코백이 가장 좋다고 느낄만한 퀄리티.



로고 색은 그린, 버건디, 그리고 블랙이 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블랙 색상이 사계절 무난하고 산뜻한 느낌도 있더라구요.

그런데 역시.. 미스코리아들을 보니 그린이 더 산뜻한 느낌으로 와닿는군요.



드릴리스는 에스빠드류가 매우 유명한 브랜드라고 서두에 언급했는데요.

에스빠드류는 JUTE 등 천연 소재를 사용하여 수작업으로 만드는 ECO FRIENDLY 라인업입니다.

어스에코백을 보면 중간에 그러한 JUTE가 들어가 있어서 이 제품에 어떤 브랜드의 피가 느낄수 있는

정말 확실한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있는 디자인이죠?



자연스러운 사진속에 보시다 시피,

캐쥬얼에도 잘어울리지만 세미룩에도 의외로 잘 어울릴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 에코백인데요.

이 제품은 절대로 쳐지이 생기지도 않고 비가와도 발수 기능이 있는 제품이랍니다. 



넉넉한 수납공간과 가장 편리한 숄더백이 스타일인데요.

자세히 보면 바닥은 쳐짐방지가 되어 있고 내부에는 포켓이 있어서 지갑이나 열쇄 같은 소지품은 따로 분리가 가능하답니다.

보통은 파우치를 활용하기도 하구요.



어깨끈의 경우는  안쪽에 색이 다른 소재가 있는데요.이건 정말 자세히 봐야 알수 있는데 이유는 오염 방지 같아요

손때가 쉽게 타지 않도록 설계되어 있는데 이러한 디테일에서 와.. .놀랄 수 밖에 없었답니다.


요즘은 에코백이 패션의 한 장으로 자리잡았는데 어중한한 에코백 보다는 제대로된 에코백을 선택하는게 오히려 경제적이랍니다. 




몇몇 미스코리아들의 인스타그램이 보이는데요. 수납공간이나 디자인에 매우 만족하는 모습들.



드릴리스 에코백은 지금 보고계신 어스에코백 이외에도 크로스에코백과 기본 에코백이 있는데요. 이건 살짝 사진 한두장으로 갈무리 할께요~



기본 에코백이죠?

위에 어스에코백 처럼 바닥이 넓지는 않지만 수납공간은 정말 대단합니다.

저 드릴리스(DRILLEYS) 로고가 정말 산뜻하고 예쁜 브랜드에요.



보시면 윗 부분을 단추로 닫을 수 있고 어깨끈은 역시 짙은 색을 채택했는데요. 

그립감이 좋은 캔버스라 고급스러워요. 아마도 이것 역시 오염방지를 위한 설계.



사실 어스에코백을 제외하고 위에 기본 형태나 아래의 크로스에코백은 내츄럴, 네이비, 그리고 스트라이프 바탕 세가지가 있구요.

아래 외국인 분은 선잡이를 어깨에 걸기도 했네요??

손잡이로 드는 토트, 그리고 크로스바디 줄이 있는 크로스에코백이지만,

좀 마른 분들은 토트 손잡이에 어깨가 들가더라구요.



크로스 에코백은 아래 사진처럼 어깨끈으로 한쪽에 메거나 크로스바디로 사용이 가능하답니다.



외국에서 유명한 드릴리스 에코백

개인적으로는 마가렛호웰 보다는 2배 이상 괜찮은 브랜드가 아닐까? 생각한답니다.



Comment +0

에코백이 다같은 에코백 아닌가 싶지만, 요즘은 꼭 그렇치 않은것 같아요.

과거에는 에코백이라는게 주로 뭘사면 공짜로 주는 종이 가방 같은 용도? 또는 사은품의 단골메뉴였는데요.

사실 에코백의 유래가 헐리우드 스타들이 환경보호를 위해 일회용 종이가방 사용을 줄이자는 취지에서 천가방을 메면서 시작되었는데요,

ECO FRIENDLY BAGS을 줄여서 에코백이라고 부른답니다.



오늘 소개하는 브랜드는 드릴리스(DRILLEYS) 에코백이라고 하는데요.

드릴리스는 미국 플로리다에서 태생한 브랜드로서, 에코백, 에스빠드류(에스파듀)와 같은 친환경 소재 패션으로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랜드랍니다.



드릴리스의 경우 플로리다 태생인 만큼 커러감에서 정말 산뜾하고 화사한데요.

에코백은 스트라이프가 매우 독특하고 아래의 어스 에코백처럼 JUTE 소재도 유명한 편이에요.

에스파듀(에스빠드류) 같은 경우는 데님 소재가 정말 이쁘죠. 

와시(WASH)된 소재들의 질감이 남다르니 한번 검색해 봐도 좋을거에요.



위에 에코백을 보면서 어떤 느낌이 드셨나요?

탄탄하죠??? 그냥 세워 놓아도 혼자 서있을 정도의 탄탄함이 느껴질거에요.

에코백은 브랜드도 브랜드지만 소재가 정말 천차만별인데요.

2-3천원짜리 소재의 가방과 이러한 에코백은 원가 자체에서도 10배 가까운 차이가 나는 에코백이랍니다.

또한 캔버스지만 발수기능이 있어서 여름에 비에 젖어도 흠뻑 젖지 않는 답니다. 의외인가요?

드릴리스와 마가렛 호웰 에코백은 10만원이 넘어도 없어서 못파는 에코백들이에요.



카라 영지 인스타에 올라와 있던 크로스 에코백인데요. 

이건 토트백으로도, 그리고 크로스바디로 사용이 가능한 에코백이랍니다. 

기본 스타일과 함께 인기가 높은 디자인이구요. 



지금 이 기본 스타일에 스트라이프 모양도 정말 인기가 높죠. 가격도 참 합리적이라서 많은 분들이 애용하는 디자인.

손잡이는 때가 안타도록 다른 색상이 사용되었구요. 내부에 수납주머니도 있는 에코백이에요.

요즘은 패션의 한 장르로 자리를 잡은 터라 20만원대 에코백도 있는데, 

제대로된 에코백 하나가 저렴한 에코백 여러개 보다는 낫다는게 일반적이랍니다. 


왜냐면, 싼 소재는 몇번만 사용을 해도(빨지 않아도) 풀먹인게 죽으면서 그냥 흐믈 흐믈해지는데요.

드릴리스 에코백 같은 경우는 원단 자체의 밀도로 엄청난 텐션이 있답니다.

특히, 봄, 여름 날씨에 많이 메는 가방이라는 점을 생각한다면 이런 고급 에코백에만 있는 발수기능도 무시 못하구요.



Comment +0

오잉? 원래 에스빠드류라고 읽었는데 에스파듀로 읽는 사람들이 많네요.

아시다시피 에스파듀는 유럽에서 오랜 역사를 가진 천언 소재를 수작업을 통해 만들어내던 유럽의 전통 신발이랍니다.

이게 미국으로 넘어가서 존F케니디, 피카소 등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으면서 패션의 한 장르로 자리납았구요.

따라서 유럽보다는 미국의 에스파듀 브랜드가 더 정통성를 가지고 있답니다.



그중에서도 미국 브랜드 중에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 철학을 계승하는 브랜드는 단연 드릴리스 에스파듀인데요.

미국의 드릴리스(DRILLEYS)는 철저하게 천연 소재를 중심으로 700년 전의 수작업 방식 그대로 에스파듀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정말 모양만 똑같은 홀겹의 저가의 에스파듀와는 달리 매우 정교하고 탄탄한 퀄리티를 자랑합니다.

이중 안감 시스템은 발등을 잘 고정시켜주고 사이즈가 많이 늘어났을 때도 뜨거운불에 뒤집어서 담궈서 말리면 다시 원 사이즈로 돌아오는 신기한 기능도 있어요.

물론 에스파듀는 절대적으로 내구성이 좋은 제품은 아니고 특히 물을 조심해야 하는 신발이랍니다.

그래도 여름에 두세컬레만 있으면 정말 맨발에 에스파듀. 발이 호강하죠.


하이힐 벗고 에스파듀 어떠세요?



드릴리스로 깔맞추려고 한건 아닌데 짙은색이 필요해서 샀던 드릴리스 에코백도 함께 들어요 요즘.

이제 날이 풀렸으니까 에코백도 함께 들고 다닌답니다.



드릴리스 에스파듀가 좋은점은 다른 브랜드와 달리 저 데님 컬러가 나온다는 것인데요.

데님 컬러, 즉 와시블랙, 와시그레이, 와시블루는 모든 옷이랑 잘 매칭이 되구요. 무난해서 참 좋아요.



드릴리스는 정말 오리지널 스타일일만 출시하는 브랜드인데요. 

대신 정말 그 오래된 철학을 확실하게 계승하고 있습니다.

다른 일반 에스파듀와 달리 매우 이중안감, 그리고 포인트 스티치, 힐택 등 구석 구석 디테일이 좋아요. 

디자인 적으로 매우 우수하고 밋밋함 없이 깔끔하게 예쁜 신발이에요.



연예인들도 방송 없을땐, 맨발에 에스파듀,

힐을 신고 얼마나 발이 아플까요? 잠깐 잠깐 짬날땐 이런 에스파듀를 몇컬레 준비했다가 신고 다닌답니다.

에일리부터 정말 많은 셀럽들이 좋아하는 신발이에요.



스트라이프 컬러 역시 다른 에스파듀에서 찾아볼수 없는 컬러감과 느낌들.

드릴리스의 경우는 데님 스타일의 원단과 저 스트라이프가 유명한데요.

이건 에코백에도 예외가 아니랍니다.


볼까요? 기본 스타일이지만 깔끔하고 정말 예뻐요. 

로고색 와~~~ 와~~~ 많이 들어보던 목소리^^



장나라님 오랜만이에요. 늙지 않는 사람.



신기하게도 원색이 가끔 있는데 분홍, 빨강 이런거 좋아하는 분들 많더라구요

하긴 데일리 신발로 신는거 아니라면, 가끔은 그런 뽀인트 신고 놀러가면 잼있을걸요??



특히 기본스타일이 대세이면서 데님 색상, 플레인 컬러가 강하기 때문에 남자들도 많이 좋아하는 신발이에요.

절대적으로 땀많은 분들은 슬립온 신으면 좋치 않아요. 페이크 삭스는 완벽하지 않거든요.



김기범님 훤칠하죠? 이분은 그냥 콘서트에도 신고나가는 사람.. 키큰 배우라면 이런게 부럽죠 ㅎㅎ

 


말안해도 아는 TOP 셀럽들의 신발. 저 현빈의 신발 화이트 컬러는 요즘은 구하기 참 힘든데 구한다 해도 소화하기 힘든 신발이죠 ㅎㅎ



인피니트 좋아 좋아. 봄, 여름엔 역시 캐쥬얼엔 드릴리스 에스파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