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s wonderful, happy. LIFE LOGGER

오잉? 원래 에스빠드류라고 읽었는데 에스파듀로 읽는 사람들이 많네요.

아시다시피 에스파듀는 유럽에서 오랜 역사를 가진 천언 소재를 수작업을 통해 만들어내던 유럽의 전통 신발이랍니다.

이게 미국으로 넘어가서 존F케니디, 피카소 등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으면서 패션의 한 장르로 자리납았구요.

따라서 유럽보다는 미국의 에스파듀 브랜드가 더 정통성를 가지고 있답니다.



그중에서도 미국 브랜드 중에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 철학을 계승하는 브랜드는 단연 드릴리스 에스파듀인데요.

미국의 드릴리스(DRILLEYS)는 철저하게 천연 소재를 중심으로 700년 전의 수작업 방식 그대로 에스파듀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정말 모양만 똑같은 홀겹의 저가의 에스파듀와는 달리 매우 정교하고 탄탄한 퀄리티를 자랑합니다.

이중 안감 시스템은 발등을 잘 고정시켜주고 사이즈가 많이 늘어났을 때도 뜨거운불에 뒤집어서 담궈서 말리면 다시 원 사이즈로 돌아오는 신기한 기능도 있어요.

물론 에스파듀는 절대적으로 내구성이 좋은 제품은 아니고 특히 물을 조심해야 하는 신발이랍니다.

그래도 여름에 두세컬레만 있으면 정말 맨발에 에스파듀. 발이 호강하죠.


하이힐 벗고 에스파듀 어떠세요?



드릴리스로 깔맞추려고 한건 아닌데 짙은색이 필요해서 샀던 드릴리스 에코백도 함께 들어요 요즘.

이제 날이 풀렸으니까 에코백도 함께 들고 다닌답니다.



드릴리스 에스파듀가 좋은점은 다른 브랜드와 달리 저 데님 컬러가 나온다는 것인데요.

데님 컬러, 즉 와시블랙, 와시그레이, 와시블루는 모든 옷이랑 잘 매칭이 되구요. 무난해서 참 좋아요.



드릴리스는 정말 오리지널 스타일일만 출시하는 브랜드인데요. 

대신 정말 그 오래된 철학을 확실하게 계승하고 있습니다.

다른 일반 에스파듀와 달리 매우 이중안감, 그리고 포인트 스티치, 힐택 등 구석 구석 디테일이 좋아요. 

디자인 적으로 매우 우수하고 밋밋함 없이 깔끔하게 예쁜 신발이에요.



연예인들도 방송 없을땐, 맨발에 에스파듀,

힐을 신고 얼마나 발이 아플까요? 잠깐 잠깐 짬날땐 이런 에스파듀를 몇컬레 준비했다가 신고 다닌답니다.

에일리부터 정말 많은 셀럽들이 좋아하는 신발이에요.



스트라이프 컬러 역시 다른 에스파듀에서 찾아볼수 없는 컬러감과 느낌들.

드릴리스의 경우는 데님 스타일의 원단과 저 스트라이프가 유명한데요.

이건 에코백에도 예외가 아니랍니다.


볼까요? 기본 스타일이지만 깔끔하고 정말 예뻐요. 

로고색 와~~~ 와~~~ 많이 들어보던 목소리^^



장나라님 오랜만이에요. 늙지 않는 사람.



신기하게도 원색이 가끔 있는데 분홍, 빨강 이런거 좋아하는 분들 많더라구요

하긴 데일리 신발로 신는거 아니라면, 가끔은 그런 뽀인트 신고 놀러가면 잼있을걸요??



특히 기본스타일이 대세이면서 데님 색상, 플레인 컬러가 강하기 때문에 남자들도 많이 좋아하는 신발이에요.

절대적으로 땀많은 분들은 슬립온 신으면 좋치 않아요. 페이크 삭스는 완벽하지 않거든요.



김기범님 훤칠하죠? 이분은 그냥 콘서트에도 신고나가는 사람.. 키큰 배우라면 이런게 부럽죠 ㅎㅎ

 


말안해도 아는 TOP 셀럽들의 신발. 저 현빈의 신발 화이트 컬러는 요즘은 구하기 참 힘든데 구한다 해도 소화하기 힘든 신발이죠 ㅎㅎ



인피니트 좋아 좋아. 봄, 여름엔 역시 캐쥬얼엔 드릴리스 에스파듀



Comment +0

한참을 기다란 존피터 뉴욕의 2018년 신상품. 드디어 2월 20일 롯데백화점 잠실점 지하1층 파업스토어에서 오픈하네요.

사실 오픈에 앞서 주요 백화점 온라인몰에는 먼저 자리가 잡혀있어서 구매가 가능하지만 이날가면 2-3일 동안은 프로모션이 있다고 하니 찜해봐야죠?

첫인상부터 존피터 8011 탱커백팩은 캐쥬얼백에서 NO 1을 예약한 듯한 느낌입니다.

아무렴 그렇치 40년 역사의 오리지널 뉴욕커 브랜드, 살아있는 거장 존피터의 디자인은 진정 시대적인 유산이라고 생각이 들어요.

각진가방도 흐믈흐믈한 가방도, 그렇다고 쓸모 없는 기능들을 마구 덧덴 치렁치렁 한 등산가방도 아니면서,

패션백팩으로서 존피터 8011 탱커백팩은 가장 이상적인 캐쥬얼의 진수를 보여주는 것다는 생각입니다.



가방을 보고 있으면 사실 큰 설명은 필요가 없는 그런 가방같아요. 

모양, 기능, 소재, 그리고 특히 브랜드에서 오는 묵직한 무게감은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럽습니다.

백팩이라는걸 한번 사면 학생을든 3-4년, 직장인들도 보통 꽤 오래 쓰기 때문에 브랜드나 디자인 역시 투자할 만한 패션 아이템이랍니다.

특히 존피터 뉴욕의 경우는 여러 캐쥬얼 백팩 브랜드 중에서도 길에 깔리는 흔한 가방들이 아니고,

철저하게 헤리티지 디자인들로 다시 리바이탈라이즈 해서 나오고 있어요.



브랜드를 보면 주로 투미나, 만다리나덕, 마크제이콥스 정도급의 브랜드 이상으로 인식되고 있지만,

일부 디자인의 경우는, 예를들면 가장 완벽한 캐쥬얼 백이라는 1030이나 7007, 7010 같은 경우는 전 연령대, 학생들도 정말 갖고 싶어하는 가방이랍니다.

대부분은 20대, 또는 대학생백팩으로 타켓팅된 느낌이지만 아무래도 키크고 여유있는 분들은 중고생들도 탐이 날만한 브랜드 같아요.

겉은 프라다원단에 안쪽은 마크제이콥스등의 준명품에서나 볼수 있는 절대적인 방수 코팅으로 탱탱한 텐션이 느껴집니다.



가슴쪽에는 버클이 있어서 오랫동안 걷거나 여행을 갈때는 많은 활동에도 흘러나가지 않게 편안하게 착용이 가능하고 

측면에는 버클이 있어서 도난방지, 또는 많은 짐을 수납했을 때, 틀을 잡아주기도 하고, 삼각대 같은것을 고정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답니다.

노트북은 제가 알기로는 15인치까지 수납이 가능하고 중앙 파티션이 잘 분리되어 있어서 편리해요.

가방을 보면 빗물이 밑으로 흐르도록 지퍼 라인들 덥고 있는게 보이실 거구요.

전면의 메탈 지퍼라인은 참 고급스럽네요. 그리고 저 프리미엄 라벨에 붙는 JPNY 메탈라벨도. 



측면에서 보면 저 박음질도 참 인상적이구요. 옆에 존피터뉴욕이라는 브랜드 표시가 있네요. 

듀라플렉스 원단의 라벨도 함께 부착되어 있습니다.



쓸데없이? 정면 컷 세장을 연달아 투척해 봅니다 ㅎㅎ

존피터 8011 탱커백팩!!! 멋져요 멋져!!



정말 완벽한 비율을 자랑하는 백팩..

저기 보이는 글자도 희색이 아니라 옅은 색, 회색이라서 너무 튀지도 않고 딱좋은 뽀인트.

보면 3D백팩이라고들 부르는 저 그믈 공간도 긴 한데요. 여긴 아마 메시지를 넣는 용도일것 같아요.

소셜 공간이죠. 어린 친구들은 인형 감옥으로 쓰기도 하지만 인형은 저 지퍼 고리에 걸어도 충분해 보이네요~



슬기로운 대학생활 부탁해요~!! 존피터 탱커백팩



Comment +0

기다리던 소식, 존피터에서 2018 신상품 디자인이 론칭되었네요.

온라인에 벌써 풀리기는 했지만 오프라인에서는 공식적으로는 2월 20일 롯데백화점 잠실점에서 팝업스토어에서 판매되면서, 다양한 프로모션을 함께할 예정이라는데요. 존피터의 백팩, 본 신상품을 포함해서 1030 같은 인기 상품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면 무족건 2. 20일-2. 23일 사이에 롯데 잠실로 고고씽 하는게 필요합니다. 이러한 정보를 바탕으로한 발품은 늘 만족을 선사하거든요. 

저는 이중에서 산뜻하고 깜찍한 느낌을 주는 1112시그니쳐 백팩을 소개해 보려구요.

존피터 1112시그니쳐 백팩 역시 1970년대 존피터의 다지인 중에서 다시 revitalized 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어깨끈의 무늬는 존피터(John Peters)의 서명이라고 하는데요. 이를 디자인화 한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그래서 시그니쳐백팩인가?? 소재는 프라다원단급에 마이클코어스 같은 준명품 이상에만 들어가는 코팅이 되어 있구요.

발수기능을 떠나서 가방의 텐션이 유지되고 모양이 정말 고급스럽게 보여요. 

아마 심플한 가방 스타일로만 생각한다면 큰 오산. 이 제품은 직접 눈으로 보아야 그 질감이나 고급스러운 텐션을 느낌 수 있답니다.



어깨끈이 색상은 다양한 콤비네이션이 있어서 취향이나 스타일에 맞게 선택이 가능하구요.

특이한 점은 이 가방은 가끔 밑으로 길게 내려 맬 경우가 있을텐데요. 이 경우에 대부분의 가방들은 어깨끝의 끝이 겨드랑이까지 올라가서 보이는 반면, 존피터 1112 시그니쳐백팩의 경우 매우 넉넉한 패딩길이로 인해 충분하게 멜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색상은 딱 블랙, 네이비, 그레이 색상인데요. 요 제품들은 모두 모두 색상이 참 이뻐요

그래서 아래 네이비 색상도 추가 피팅모습을 보여드립니다.

이 백팩은 남녀 공용이라서 남자도 괜찮구요. 왠지 커플로도 좋겠다는 느낌적인 느낌? ^^ 




어때요? 잘 어울리나요?

어깨 끈을 보면 두꺼운 외투보다는 곧 다음달이면 봄인데 봄여름가을겨울에 참 잘어울릴 것 같아요.

미국 브랜드 답게 충분히 내구성이 좋구요. 절대 쳐짐은 없다니다. 내부에 노트북 수납공간도 있구요. 무엇보다 재질을 보면 비싼 값을 한다는 생가이 드실거에요.



아래 사진들을 보면 1970년대 가방들인데 오른쪽에 보면 존피터 1607이나 6011의 오리지널 디자인의 모습도 보이구요.

아래는 존피터 2040의 오리지널 디자인도 보이는군요. 거의 변함없이 40년을 이어오는 오리지널 디자인들.

저아래 보이시나요? 존피터씨(?)의 서명, 저게 어깨끈에 디자인 되어 들어갔다고하네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