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s wonderful, happy. LIFE LOGGER


잼있었으면 ↓↓ 손가락을 한번 눌러주세요~

 

제겐 큰 힘이 됩니다. ^^



통삼겹살 바베큐만들기

바베큐 그릴에 대해 인터넷을 뒤져 한달만에 구입한 웨버 스모키죠..
원터치 실버 정도를 생각했는 데 집안에 둘만한 곳도 없고.. 그러나 흐뭇하다..
이놈으로 어떤 바베큐를 할까 설렌다.. 코스트코에서 산 통죄지 삼겹살

8시간 숙성하기 전에 럽한 그림이다.. 아무래도 많이 한 듯하다..

카페에서 배운대로 향신료를 재대로 사용해서 럽을 하고 싶었지만..
시중에 나와 있는 솔트를 사용을 했다.. 여러 향신료가 섞어 놓은 제품이라 초보자가 사용하기에도 좋을 듯하다..

다만, 타임을 조금을 추가 했다... 무슨 맛일까

차콜에 불붙이기 - 챠콜에 불을 붙여 그릴위에 올려 두고 하얗게 변할 때가 기다린다..
제대로 하고 있는 건지..

고기굽는 온도 : 차콜을 28개를 넣고 삽겹살 투입하자 마자 내부온도가 마냥 올라간다..
순식간에 250도 가까이 올라간다..
안절부절  모든 공기구멍을 틀어 막았다...초보자로서 실수는 이런가 싶다..

온도가 내려가는 가 싶더니 10여분이 지나자 130도 까지 내려가버린다..
두껑을 열고 확인을 해보니 차콜의 불기운이 이미 죽어가고 있다.. 다시 처음부터..

드뎌 170도 정도의 온도가 유지된다..

1시간 20여분 후에 모습 차콜 가까운 것을 가장자리로 옮기고 조금 더 기다린 후에 온도계로고기 심부온도를 재어 보았으나 온도가 올라가지 않는 다.. 그러나 가장자리에 있는 것은 이미 육안으로도 다 익은 듯한데..
도무지 모르겠다.. 어떻게 해야할지..

기다리지 못해 우선 육안으로 보기에도 잘 익은 듯한 것 먼저 시식...먹음직 스럽지 아니한가..
읍!! 역시나.. 럽을 심하게 한 듯 하다.. 짜다.. 이과장님과 조카들도 나쁘지 않단다..^^
처음도 잘 할 수 있겠나..

맥주도 한잔하고..

아직까지 불 기운이 많아 고구마하고 계란도 올려 놓았다..

하~ 고구마가 예술적으로 익었다..
맛 또한 예전에 시골에서 겨울 저녁 가마솥 아궁이 잔불에서구워먹던 그 맛이다...

애들도 좋아라 한다.. 흐뭇

바베큐.. 글쎄.. 보통의 삼겹살과는 색다른 맛이긴 하다..
럽하는 기술과 온도를 다루는 기술이 좋아 진다면

얼마나 만족스러운 바베큐 맛을 즐길수 있을까 모르겠지만.. 쉬운 요리는 아닌 것 같다..
다만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주지 못한 두 아들놈과 집사람에게 어설프지만 나만이 해줄 수 있는

뭔가가 생겨서 좋다. 이런 걸까?

Comment +1

 놀래미 낚시, 야간 갯벌체험 낙지, 해삼, 전복, 박하지, 개불, 고동, 홍합 잡이의 생생한 현장
정말,, 한치의 거짓말도 없이 위 어종들을 모두 잡아 배터지게 먹었습니다. ㅋㅋㅋ

시작한지 꽤 되었지만 아직까지 서투른 낚시 실력...

처음 시작한 한것은 원투낚시.
원투낚시의 매력은 초보자가 하기쉽고, 
대를 던져놓고 잠시 짬이 나기 때문에 아이도 돌보고,, 가족친화적이기 때문^^

늘 주말이면 가보고 싶고,, 머리도 식히고 싶지만, 식구들 팽개치고 갈순 없는 현실.

어렸들때 시골서 사촌들과 재미나게 놀았던 기억,,
그래서인지 우리 모임땐 늘 고기잡이 이야기가 유독 많은데.. 드디어 주말 사촌 섬여행이 마눌님으로 부터 허락되었다.

우리가 간 곳은 고군산도.. 구체적인 섬까지 궁금하겠지만 ㅋㅋㅋ

생짜 모르는 2명을 포함한 총 4명... 낮엔 갯바위에서 도다리, 놀래미 낚시 대박!!


[갯지렁이 달고 던지면 끝.. 미꾸라지는 별 소득이 없었다]


[도다리 한마리요~]

그러나 진정한 수렵활동은 야간..
기껏 소라나, 맛조개, 고동, 바지락이 전부였던 나에게도 이날의 조과는 실로 놀라운 일이었다.

커다란 낚지 다섯마리.



낙지를 일반인이 잡는다는 것이 쉬지 않은일.. 그만큼 감동의 도가니였다.


[놀래미.. 방생사이즈이지만 세꼬시로 ㅠ]


지역주민이 10년 정도 된것 같다고 말하던 ,, 처음본 크기의 어마어마한 전복!!


[사진으로 작게 나왔지만 어마어마한 크기였다]

식당의 대게크기 사이즈의 박하지 한박스....사실 잡은 것이 아니라 쓰레기 줍는 집게로 담아버렸다.
쪄먹은 맛은 사먹는 맛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탱탱하고, 야들야들한 꽉찬 살들 ㅎㅎㅎ

신선한 해삼 10마리, 홍삼 2마리..

이 모든걸 4명이서 질리도록 먹고도 남겨서 쪄왔다..

제발, 개발되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숨겨진 그섬..
수렵뿐만 아니라 다양한 체험과 빼어난 경치, 산책로, 등 모든것이 갖춰진 곳이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수렵이 아니면 이섬은 바가지..
우리가 잡은 것이 얼마쯤 할까?? 궁금해서 지나는 길에 식당에서 물어보니.

자연산 광어 1kg에 7만원, 놀래미 7만원 허걱...
해삼은 대충 접시에 2만원
낙지, 전복은 말할 수 없는.."싯가"

대단한 바가지..

이섬에선 자급자족이 최고!!

* 아쉬운건, 여행중에 마눌님에게 혼날 일이 있어,, 기분이 마냥 들뜨지 못해 사진도 많이 찍지 못했다.
   여느때 같으면 동영상에 사진에... 바로바로 자랑하고 설쳤을 것을..
   위 사진은 같이간 동생이 핸드폰으로 대충찍은 것..

펜션에서 본 예쁜 멍멍이들 ^^



Comment +2

  • 김현민 2010.07.14 10:38 신고

    올여름에 조용하고 인적드문곳에서 조개를 캐고 싶은데- 낚시도 초짜지만 늘 해보고 싶었습니다. 저기가 어디인가요?

  • 김대욱 2010.10.20 11:07 신고

    초면에 죄송합니다 정확한 위치를 알고 싶어서 이렇게 글으 쓰네요
    정확한 위치좀 부탁드리면 안될'까요 감사합니다

픽시자전거와 문화가 있는곳.
픽시마이스터입니다  www.fixiemeister.com
드라마 '넌 내게 반했어'에 출연중이신 배우 박신혜양이 맞춰가신 픽시자전거 AGE 커스텀 완성차입니다.
픽시자전거 커스텀 상담을 하면서 픽스드 기어 바이크에 대해 공부를 꽤 많이 하신것이 느껴졌고 
본인이 픽시자전거를 위해 직접 고른 부품들과 컬러들로 색조합을 하셨습니다.
시간이 날 때마다 픽시자전거를 굉장히 열심히 타고 계시며 몇몇 동호회에 목격담도 종종 올라옵니다.
영동대교 부근에서 픽시자전거를 타고 자주 타신다고 하네요.
 


 
 
 그리고 디마티니 메신저백
디마티니는 픽시와 가장 잘어울리는 바이크 메신저백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디마티니는 세계최초이고 오리지널 메신저백으로 널리 알려져있는 가방.
올해 한국에 공식으로 수입되기 시작했네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