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s wonderful, happy. LIFE LOGGER

아래 내용이 잼있었으면 손가락을 한번 눌러주세요~^^

 

첨으로 샌드위치를 정성껏 만들어 봤습니다.


식빵도 사고,, 계란도 삶고,, 감자도 삶고,, 햄도 볶고.. 정성스런 작업들. 므흣~^^


일단 내일 아침 간식까지 생각하며 넉넉하게 샌드위치 속을 준비했지요 ㅎㅎㅎ


감자 삶고~


적당하게 썰은 햄도 볶아 준비하고!!


다 준비한 재료들을 모아보니,, 그럴싸 하네요 ㅎㅎㅎ


맛을 돋꾸는 마요네즈를 뿌려서 ~


저렇게 범벅을 하고 나면,,,,


이제 식빵에 바르기만하면 다된다는 거져 ㅋㅋ


첫 작품인 샌드위치를 기다리는 울아이... 영특하군요.


그럴싸하게 그릇에 담으니,, 장사해도 될것 같아 ㅋㅋㅋ


이제 드디어 멋지게 시식을 시작할 순간 !~~
아빠 최고!! 라는 말이 미리 귓가에 맴돌면서 ㅎㅎㅎ

.
.
.
.
.
.


그러나 반응은..........

표정 : 이게 뭔맛이여!... 
평가 : "아빠. 그만 먹고 싶다"... 라고 짧막한 한마디만 하네요 ㅠㅠ

 담엔 좀더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

Comment +4


아래 내용이 좋았으면 손가락을 한번 눌러주세요 ^^


 



베란다에서 굽는 통삼겹 바베큐

원 글쓴이  : 바비큐클럽 보노보노 님 http://cafe.daum.net/webermania


정말 오랜만에...

주말을 집에서 보냈습니다!!!


맨날 짐싸서 막히는 길을 뚫고 야외로 나갔었는데....

집에서 주말을 보내는것도 괜찮았습니다!!!

아이들 공부도 쫌 시키고...ㅋㅋㅋㅋ


베이컨을 만들려고 사놓은 통삼겹이 냉장고에 있네요!!!

그런데...바람이 무쟈게 붑니다!!!

그래서 베란다에서 통삼겹 구이를 해보려고 준비합니다...


소금,설탕,후추,향신료 오레가노,로즈마리,파프리카, 마늘가루를 섞어서 럽을 만듭니다!!!


다른건...개인취향에 맞게 넣으면 되지만...

소금은 아주 중요합니다...

요즘 부쩍 짜게 먹는다고 자두가 잔소리를......

그래서 이번에 소금양을 적게 잡았습니다...

어른 숟가락으로 2개....그것도 깎아서...

역시 싱거웠습니다...

저 숟가락으로 3개는 넣어야...될것 같습니다!!!


거의 비슷한 양으로 넣은것 같습니다...

마늘가루와 파프리카 가루를 좋아해서 조금 더 넣었고....

설탕,향신료 양은 거의 비슷하게...

말 그대로....

적당량을 고루고루 넣었습니다...^^


바람이 많이 불고 있을때 바로 구워야 하기에....

럽을 고기에 바른후....바로 육지창으로 찔러줬습니다!!!

조금이나마 간이 베이라고...


4면을 고루 발랐습니다!!!

사진으로 봐도....

약간 싱거운듯 싶네요....

그쵸.....하하하


베란다에서 굽는거라....

연기가 적은 웨버 브리켓을 사용해 봤습니다!!!

역시 연기가 아주 작게 났습니다!!!

킹스포드는 연기 정말 많이 나요...  ㅠㅠ

저렴하고 쉽게 구할수 있어서 사용하기는 했지만....

따지고 보면...가격도 큰 차이가 없는것 같아요...

왜냐하면...

웨버 브리켓은 불이 킹스포드보다....훨씬 오래가요....

거의 2배가 훨씬 넘게 가더라구요...

중간에 브리켓 보충 없어도....

170도를 꾸준히 유지했거등요...

하여튼...아파트 에서 굽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참참참!!!!

바람이 많이 불어...공기회전이 잘 되는날 바비큐를 하시길 바랍니다!!!

저희집의 경우 베란다가 한번 꺽여 있기때문에 바람이 조금만 불어줘도...

공기가 잘 빠져나가...민원발생이 없는것 같아요...

그리고 무엇보다...아파트 건너편에...바비큐 치킨집이 있거등요...으흐흐흐흐


두번 나눠서 하면 될 것을....

무리하게 오늘도 한판 다 올렸습니다!!!!


먼지가 뽀얗게 앉아있었는데.....

물휴지로 쓱쓱 닦으니....말꼼합니다!!!


우리집 강쥐...

캔디뇬입니다!!!

바비큐를 해도...

큰기대가 없는 아이예요...ㅋㅋㅋ


알렉스 녀석...

역시 불만 부치면 얌전해 집니다!!! ㅋㅋㅋ


그릴 내부 온도는 170도를 가르키고 있네요....

쪼아쪼아!!!!


히코리 칩으로 훈연을 합니다....

아주 조금씩... 4번에 나눠했어요!!!

거세게 바람이 불어 줄때...ㅋㅋㅋ

그래야 연기가 금새 날아가거등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기를 겹쳐서 올려놨더니...

훈연이 골고루 되지 않았네요...ㅋㅋㅋ


고기가 잘 익었습니다!!!

색도 만족스럽구요....

호일에 잘 싸 둡니다!!!


열이 넘넘 많이 남아서...

감자를 구워봤습니다!!!

가운데를 파서....버터를 넣었습니다...

꼬소하니...

저녁으로 떼웠네요~~~


완전히 굳힌 다음 진공을 했으면...잘 되었을텐데....

급한 맘에...

미지근한 상태에서 했더니...

육즙이 나와서...진공하는데 무쟈게 힘들었습니다!!!

처음엔...썰어서 진공을 했으나....

너무 힘들어서...^^

그냥 덩어리로 했어요...

하우스 맥주와 함께 고마운 분께 선물을 하려고 합니다!!!!

좋아하셔야 할 낀데...



Comment +0


잼있었으면 ↓↓ 손가락을 한번 눌러주세요~

 

제겐 큰 힘이 됩니다. ^^



통삼겹살 바베큐만들기

바베큐 그릴에 대해 인터넷을 뒤져 한달만에 구입한 웨버 스모키죠..
원터치 실버 정도를 생각했는 데 집안에 둘만한 곳도 없고.. 그러나 흐뭇하다..
이놈으로 어떤 바베큐를 할까 설렌다.. 코스트코에서 산 통죄지 삼겹살

8시간 숙성하기 전에 럽한 그림이다.. 아무래도 많이 한 듯하다..

카페에서 배운대로 향신료를 재대로 사용해서 럽을 하고 싶었지만..
시중에 나와 있는 솔트를 사용을 했다.. 여러 향신료가 섞어 놓은 제품이라 초보자가 사용하기에도 좋을 듯하다..

다만, 타임을 조금을 추가 했다... 무슨 맛일까

차콜에 불붙이기 - 챠콜에 불을 붙여 그릴위에 올려 두고 하얗게 변할 때가 기다린다..
제대로 하고 있는 건지..

고기굽는 온도 : 차콜을 28개를 넣고 삽겹살 투입하자 마자 내부온도가 마냥 올라간다..
순식간에 250도 가까이 올라간다..
안절부절  모든 공기구멍을 틀어 막았다...초보자로서 실수는 이런가 싶다..

온도가 내려가는 가 싶더니 10여분이 지나자 130도 까지 내려가버린다..
두껑을 열고 확인을 해보니 차콜의 불기운이 이미 죽어가고 있다.. 다시 처음부터..

드뎌 170도 정도의 온도가 유지된다..

1시간 20여분 후에 모습 차콜 가까운 것을 가장자리로 옮기고 조금 더 기다린 후에 온도계로고기 심부온도를 재어 보았으나 온도가 올라가지 않는 다.. 그러나 가장자리에 있는 것은 이미 육안으로도 다 익은 듯한데..
도무지 모르겠다.. 어떻게 해야할지..

기다리지 못해 우선 육안으로 보기에도 잘 익은 듯한 것 먼저 시식...먹음직 스럽지 아니한가..
읍!! 역시나.. 럽을 심하게 한 듯 하다.. 짜다.. 이과장님과 조카들도 나쁘지 않단다..^^
처음도 잘 할 수 있겠나..

맥주도 한잔하고..

아직까지 불 기운이 많아 고구마하고 계란도 올려 놓았다..

하~ 고구마가 예술적으로 익었다..
맛 또한 예전에 시골에서 겨울 저녁 가마솥 아궁이 잔불에서구워먹던 그 맛이다...

애들도 좋아라 한다.. 흐뭇

바베큐.. 글쎄.. 보통의 삼겹살과는 색다른 맛이긴 하다..
럽하는 기술과 온도를 다루는 기술이 좋아 진다면

얼마나 만족스러운 바베큐 맛을 즐길수 있을까 모르겠지만.. 쉬운 요리는 아닌 것 같다..
다만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주지 못한 두 아들놈과 집사람에게 어설프지만 나만이 해줄 수 있는

뭔가가 생겨서 좋다. 이런 걸까?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