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s wonderful, happy. LIFE LOGGER

 놀래미 낚시, 야간 갯벌체험 낙지, 해삼, 전복, 박하지, 개불, 고동, 홍합 잡이의 생생한 현장
정말,, 한치의 거짓말도 없이 위 어종들을 모두 잡아 배터지게 먹었습니다. ㅋㅋㅋ

시작한지 꽤 되었지만 아직까지 서투른 낚시 실력...

처음 시작한 한것은 원투낚시.
원투낚시의 매력은 초보자가 하기쉽고, 
대를 던져놓고 잠시 짬이 나기 때문에 아이도 돌보고,, 가족친화적이기 때문^^

늘 주말이면 가보고 싶고,, 머리도 식히고 싶지만, 식구들 팽개치고 갈순 없는 현실.

어렸들때 시골서 사촌들과 재미나게 놀았던 기억,,
그래서인지 우리 모임땐 늘 고기잡이 이야기가 유독 많은데.. 드디어 주말 사촌 섬여행이 마눌님으로 부터 허락되었다.

우리가 간 곳은 고군산도.. 구체적인 섬까지 궁금하겠지만 ㅋㅋㅋ

생짜 모르는 2명을 포함한 총 4명... 낮엔 갯바위에서 도다리, 놀래미 낚시 대박!!


[갯지렁이 달고 던지면 끝.. 미꾸라지는 별 소득이 없었다]


[도다리 한마리요~]

그러나 진정한 수렵활동은 야간..
기껏 소라나, 맛조개, 고동, 바지락이 전부였던 나에게도 이날의 조과는 실로 놀라운 일이었다.

커다란 낚지 다섯마리.



낙지를 일반인이 잡는다는 것이 쉬지 않은일.. 그만큼 감동의 도가니였다.


[놀래미.. 방생사이즈이지만 세꼬시로 ㅠ]


지역주민이 10년 정도 된것 같다고 말하던 ,, 처음본 크기의 어마어마한 전복!!


[사진으로 작게 나왔지만 어마어마한 크기였다]

식당의 대게크기 사이즈의 박하지 한박스....사실 잡은 것이 아니라 쓰레기 줍는 집게로 담아버렸다.
쪄먹은 맛은 사먹는 맛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탱탱하고, 야들야들한 꽉찬 살들 ㅎㅎㅎ

신선한 해삼 10마리, 홍삼 2마리..

이 모든걸 4명이서 질리도록 먹고도 남겨서 쪄왔다..

제발, 개발되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숨겨진 그섬..
수렵뿐만 아니라 다양한 체험과 빼어난 경치, 산책로, 등 모든것이 갖춰진 곳이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수렵이 아니면 이섬은 바가지..
우리가 잡은 것이 얼마쯤 할까?? 궁금해서 지나는 길에 식당에서 물어보니.

자연산 광어 1kg에 7만원, 놀래미 7만원 허걱...
해삼은 대충 접시에 2만원
낙지, 전복은 말할 수 없는.."싯가"

대단한 바가지..

이섬에선 자급자족이 최고!!

* 아쉬운건, 여행중에 마눌님에게 혼날 일이 있어,, 기분이 마냥 들뜨지 못해 사진도 많이 찍지 못했다.
   여느때 같으면 동영상에 사진에... 바로바로 자랑하고 설쳤을 것을..
   위 사진은 같이간 동생이 핸드폰으로 대충찍은 것..

펜션에서 본 예쁜 멍멍이들 ^^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2

  • 김현민 2010.07.14 10:38 신고

    올여름에 조용하고 인적드문곳에서 조개를 캐고 싶은데- 낚시도 초짜지만 늘 해보고 싶었습니다. 저기가 어디인가요?

  • 김대욱 2010.10.20 11:07 신고

    초면에 죄송합니다 정확한 위치를 알고 싶어서 이렇게 글으 쓰네요
    정확한 위치좀 부탁드리면 안될'까요 감사합니다

제주도 바다낚시,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곳

간만에 떠나는 제주도 여행..
꽝조사의 마음이지만,
바다 근처로 가게되면 머릿속엔 항상 "바다낚시"가 먼저 자리잡고 있다.

아... 어떻게 장비들을 자연스럽게 트렁크에 실을 것인가.. 언제쯤 자유로운 낚시 시간이 찾아올까?

물론, 가족여행이기 때문에 가족이 최우선...
모든일정을 마무리하고, 아이가 잠들때까지 care 한후, 홀연히 "잠깐 바람 쐬고 올께"하고 나와서 새벽이나 한밤중에 하는 수밖에 없다. 꾼들이 모여 낚시를 위해 떠나는 여행이 아닌 이상 ㅎㅎㅎ

특히나, 주말, 연휴, 제주도 여행 등과 같을 때 낚시를 무리하게 추진하다간 마눌님에게 찍히고 여행도 망친다.
아무리 광어, 우럭 심지어 다금바리라고 한들.. 일찍와서 함께 하길 바라는 가족 앞에는 아무런 메리트를 줄 수 없기 때문이다.

이번 제주여행에는 우연찮게 함께 할 수 있는 낚시를 경험했다.
서귀포 근처, 우리가 자주 가는 식당 (주메뉴 : 각종회, 특히 아구회 끝내줌, 그리고 갈치요리)..
이식당은 어디에 나와있는 데가 아니라 동네 주민들이 가득한 관광지 식당이 아닌 현지에서 알아주는 맛집.
허름하지만 현지 주민들이 가득한 곳이면 얼마나 맛있을까? 우린 10년째 찾아간다..

각설하고,, 이집에서 아는 바다낚시를 주선해 줬다. 인당 2만원.. 뭐 애들은 그냥 공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배를 타고 5-10분 정도 들어간다..
(이정도 시간이면, 아무리 배멀미가 나오는 사람이라도 참을만하다. 돈주고 타는 보트마냥 물살을 가르는게 상쾌하고 즐겁기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멀리 보이는 다른한팀.... 위치는 타이타닉 위치인데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운날씨에 바람에 휘날리는 머리하며,, 공개하지 말랬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한 곳은 망망대해의 바다낚시 좌대.. 규모가 200평이나 되어 전혀 붐비지도 않고 흔들림도 거의 없고 안전!!   모든 장비와 재료도 제공해 준다.. (그때 기억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인어른과 우리 마눌..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낚시대를 잡는 모습에.. 단호함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상용 붕어가 올라온게 아닌지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고기 잡을땐 흥분해서 사진을 못찍었는데 두시간 동안 잠깐 꽤 많이 잡았다..
나름 그늘도 있고, 회도 떠주고 매운탕도 만들어주니 이정도 비용이면 회값은 나오지 않았을까??
가족끼리 고기 크기도 내기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사진들은 작년 8월 사진인데.. 올해 2008년 8월에도 우리 가족들은 제주도로 어김없이 떠납니다.
혹시 연락처 궁금한 분들은 댓글달아주세요 ~~
신고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