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s wonderful, happy. LIFE LOGGER


이 글이 재미 있었으면 ↓↓ 손가락을 한번 눌러주세요 ^^

 



소래포구... 탁한 바다색과 짠 생선냄새, 그렇지만 싱싱한 고기와 조개가 배로 들어오는 곳.

서울, 경기권에선 주말 나들이 베스트 TOP 5를 유지하는 곳이다
.

차막히고, 주차도 불편하고, 먹는거 빼곤 암것도 볼게 없고,, 아주머니들 조차 친절하지 않은 곳인데 늘 자신도 모르게 그곳으로 향하곤 한다.

몇시간 운전해서 생선 사먹고 돌아오는 것만 보면........
가락시장이나, 노량진 수산시장으로 가는 것이 훨씬 편하지만,,..
(솔직히 가격도 수산시장이 조금 싸기 때문이다)

그래도 그런 소래포구가 생각나고 찾는 이유는
그속에서 억척스럽게, 부지런히 사는 활기찬 삶의 모습들을 보고 오기 때문이 아닐까?

그래서 소래포구는 실속, 낭만을 바라는 분들께는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 않은 곳이지만,
저자거리, 길거리 포장마차, 시장통 국밥, 바닷가의 짠냄음새...
이런 것을 이해하는 정서를 가진분들에겐 추천할만한 수도권 나들이 코스이다.


엄청난 삶에 의지, 활기, 정의하기 쉽지않은 이런 것들을 느낄수 있다

한가지 정보라면,,,,, 물때가 맞을때 이곳을 오면, 저 배에서 진귀한 풍경을 볼수 있다.

젖갈은 이곳을 대표하는 터줏대감 상품이고..


이 가을엔 역시 전어다.. 도망나간 며느리가 돌아온다던 그 가을전어 ^^


요즘 꽃게가 풍년이다.
봄에 먹는 알이찬 꽃게와 다른 가을 별미인 수컷꽃게?? 올해는 정말 싸다
1KG에 1만 2천원 수준,,, 연중엔 평균적으로 1KG당 3만원을 넘는 가격을 감안하면 역시 싸다.


돗자리만 펴고 않아서 소주한잔이 그냥~~ 캬!!
이곳에선 아무런 눈치도 안보인다.


울아들,, 마냥 좋아 보이는데 나중에 소래포구를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
-

<금강산도 식후경!! 소래포구에 온이상 한점 먹고 가기로 했습니다.>



역시 꽃게가 주종입니다. 알고보니 넘쳐나서 가격이 1kg(약 4마리)에 만원이라...
평소 3만원이 넘던 꽃게.. 이 기회에 드셔보심이 어떨런지요??
간장게장, 양념게장도 이럴때 저렴하게 담아보는 것도 방법이구요~


우리 가족끼리 간만큼.. 조촐하게...
꽃게 아주 쬐끔(그냥 두마리에 6천원)사서 매운탕에 넣어 먹기로만 했었다가...


생각해 보니,,
이 기회에 게장 한번 담가 봐야 겠단 생각이 들어 다시 좀더 사게 되었습니다.



가을전어도 그냥 보내면 서운할 것 같아서
1만원어치만 샀습니다. 약 8-9마리...
(1kg에 18,000원,,, 나름 관광지라고 가락시장보단 비싸군요 / 가락시장이 1kg 약 18마리에 12,000원)


그래도 역시 싸고 부담없는 전어 ^^
반갑다 전어야 ㅎㅎㅎ


곧 있음 새우축제가 있겠군요. 유명한 곳은 남당리?? 로 알고 있습니다만...
그래서인지 새우가 꽤 많이 나와있습니다.
앞서 말한 남당리 새우축제도 그러하고 여기도 그러하고,,
어디서나 새우축제 때엔 차막히고 바가지 쓰고,,,늘 좋지 않았던 기억들만 떠오르네요.


특히, 지금 이곳도 많이 봤지만, 외국산 냉동 새우박스 쌓아놓고 영업합니다.
어딜 가시든, 튀김과 소금구이는 거의 모두 수입산이며, 살아있는 녀석은 양식입니다.
그런것까지 알고도 가지만, 요즘은 상술이 지나쳐.. 올해는 살짝 외면해주고 싶네요..

소래포구에서 횟감들을 사시면 아래 사진처럼 식당에 맡겨 손질한 음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
1인당 양념비 2,000원, 매운탕 1만원-1만 5천원,,, 회뜨는데, 게 쪄주는데... 1kg 당....

따지고 보면 서울에서 멋진 곳에서 스끼다시와 함께 먹는 것이랑 별반 다를 것은 없지만,
역시 분위기, 신선함. 이런 것이 주는 심볼릭하고 감성적인 편익을 선호하는 것 같습니다.


창문을 열어봤더니,,
제가 생선이라도 던지는줄 알고 고양이 들이 몰려옵니다.


아마 손님들이 먹을 것을 자주 던져줘서 학습이 된 것 같은데..
창넘어 고양이 인상적이더군요 ㅋㅋ


얼큰한 매운탕,,
다른 것 먹기전에 시작하자마자 달라고 했습니다.(좋아해서 ^^)


꽃게를 두마리 넣어서인지 국물 맛이 끝내주네요 ~


광어랑, 전어를 조금 썰어서 소주한잔 하고 왓습니다. !!~


집에와선,, 간장게장을 준비했구요~
김장할 때 처럼, 먹을 것을 저장할땐 참 든든합니다. ㅋㅋ



가을도 다가오는데 소래포구 한번 다녀오지 않으실레요??
 
(밑에 있는 추천버튼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

Comment +0